-2022

-2021

-2019

Vertical movement series
4.png

Red block building | Video still-cut | 2019

In this project, the overall topic is an acceleration in society and an invisible psychologic boundary between the individual and the world. By observing coldness and separation among individuals in competitive speed society, Ji Yoon has gotten questions of ‘What speed do we live at?’, ‘Do we live as subject or object in the speed of the world?’ and ‘What does the fluidity of place in contemporary bring us?’. With referring to ‘Dromology’ by Paul Virilio and ‘The outdatedness of a human being’ by Gunther Anders that critically approached to dominant technology situation in the world, she has been focusing on ‘blindness’, ‘potential risk’ and ‘loss of independence’ of rapid speed phenomenon in contemporary society.

 

The vertical movement is the opposite direction to the horizontal afterimage of radical speed that transcends individuals. Thus, her personal definition of verticality is the resistance expression to the fast speed and it is a will to not to shaken by outward pace.

To see the work click the image

Red block buildind
Sunset panorama
Mist
수직적 움직임 시리즈

이 프로젝트에서 전체적인 주제는 사회의 가속화와 개인과 세계 사이의 보이지 않는 심리학적 경계이다. 경쟁 속도 사회에서 개인들 사이의 냉정과 분리를 관찰함으로써, 이지윤은 '우리는 어떤 속도로 살고 있는가?', '우리는 세계의 속도에 있어서 주제나 대상으로 살고 있는가?' 그리고 '현대의 장소의 유동성은 무엇을 가져다 주는가?'라는 질문을 갖습니다. 세계의 지배적인 기술 상황에 비판적으로 접근한 폴 비릴리오의 '질주학'과 귄터 안더스의 '인간의 골동품성'을 참고하면서, 그녀는 현대 사회의 급속한 속도 현상의 '맹목성', '잠재적 위험', '주체성의 상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수직적 움직임은 개인을 초월한 급진적인 속도의 수평적 잔상과 정반대 방향입니다. 그녀의 수직성에 대한 개인적인 정의는 빠른 속도에 대한 저항의 표현이며, 외적인 속도에 의해 흔들리지 않으려는 의지입니다.